Contact Lens 콘탠트렌즈에 대한 모든 것! 여러분의 건강한 눈을 윟나 콘택트렌즈 학회가 되겠습니다.
 
 
회원광장 > 콘텍트렌즈 소식
안경사와 관련된 의료기사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 대한 입장 - 언론자료
» 작성자 : 송종석 » 작성일 : 2011-07-23 » 조회 : 2006
» 첨부파일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 링크 :
안과의사 처방 없이 임의 착용 시, 안질환 발병 높아
[메디컬투데이 장윤형 기자]

최근 과도한 렌즈 착용으로 인해 통증과 시력저하를 호소하는 환자가 크게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와 한국콘택트렌즈연구회가 지난 2008년 10월부터 2010년 5월까지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안과를 찾은 환자 449명을 분석한 결과 잘못된 콘택트렌즈 착용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을 일으킨 렌즈 유형별로 살펴보면 소프트 콘택트렌즈 및 컬러 콘택트렌즈 착용자가 각각 46.6%와 42.1%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하드 콘택트렌즈로 10.6% 순이었다.

특히 부작용을 일으킨 렌즈 처방자의 89%가 전문지식이 없는 안경사에 의해 처방된 것이어서 자신의 소중한 눈을 지키기 위한 일반 시민의 인식전환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작용 유형별로는 잘못된 렌즈 착용으로 각막상피가 벗겨져 통증과 시력저하를 호소하는 ‘각막 미란’환자가 26%로 제일 많았으며 이어 안구 충혈과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알레르기 안질환 및 무균성 각막염증 환자가 각각 19.2%였다.

이어 검은자위에 세균이 침투해 하얗게 염증이 생기는 각막 궤양(9.4%) 및 건성 안(9.2%)이 뒤를 이었다.

대한안과학회 김태진 이사(인제의대 서울백병원 안과)는 “각막과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콘택트렌즈의 경우 안과의사에 의한 진단과 처방에 따라 신중히 착용해야할 분명한 대상이다”며 “컬러 콘택트렌즈 부작용환자의 대다수가 청소년층이어서 더욱 문제가 크다”고 말했다.

일반 콘택트렌즈에 비해 산소투과율이 떨어져 안과에서는 잘 처방하지 않는 컬러 콘택트렌즈를 또래 사이에서 멋을 내기위해 10~15세 초등학교 고학년 및 중학생 중심의 청소년들이 일반 안경원에서 쉽게 구입해 착용하는 현실이 이러한 부작용을 불러온 것으로 보인다고 김태진 교수는 추정한다.

김태진 이사는 “시판되는 많은 수의 컬러 콘택트렌즈가 안정성과 위생적인 면에서 검증되지 않았다”며 “청소년층의 각막질환은 성인에 비해 큰 폭의 시력저하는 물론 만성질환으로 진행할 확률이 높으므로 임의로 구입해 착용하는 것을 절대 피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대한안과학회는 이번 조사에 따라 인체에 직접 접촉하는 콘택트렌즈를 전문의약품이나 보장구와 같이 의사에 의해서만 장착 및 처방할 수 있도록 하는 현행법을 고수하고 국민의 눈 건강을 위해 대국민홍보를 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장윤형 기자(bunny@mdtoday.co.kr)


 
 
  [07345] 서울 영등포구 63로 10로 (여의도성모병원)
E-mail : koreaclsociety@gmail.com
Copyright (c)2006 by The Korean Contact Lens Study Society. All Rights Reserved.